부산일보 맛집 목록

Total 481건 10 페이지
  • [한식/밥집] 부산진구 삼부식당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암동 38-5
    펀부산
    혼자면 테이블이 더 편할 것이라며 자리로 안내해 준다. 주변에 1인 상을 받아 먹고 있는 손님이 많아 마음이 놓인다. 낙지볶음과 불백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낙불'을 시켰다. 동그란 쟁반 위에 계란말이, 김치, 나물 등 여러 가지 반찬과 낙불, 된장찌개, 밥이 함께 나왔다. 굳이 쟁반에서 음식을 …
  • [한식/밥집] 서면 복이 있는 조개구이집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 399-9
    펀부산
    "개량조개 먹으러 가자!" 이렇게 이야기하면 부산에서는 뜻이 잘 통하지 않는다. 깐 조갯살의 모양이 갈매기 부리 모양을 닮아서 갈미조개, 낙동강 하구 명지 근처에서 많이 잡히다 보니 명지조개라고 더 많이 불린다. 여하튼, 맛있는 갈미조개를 맛보려면 명지까지 가야만 하는 날이 많았다.&n…
  • [한식/밥집] 초량동 일미정 |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동 39
    펀부산
    정성 가득한 반찬과 찌개  아침마다 손수 장 봐서 준비  묵은지 빼고 날마다 메뉴 바꿔  "단골 성원 많은 이유, 알겠죠?"​"우리 언제 밥 한 끼 해요"라는 인사는 자주 한다. 하지만 막상 식사하려고 하면 어디를 가야 할지 막막하다. 이때 이 집에 간다면 그…
  • [한식/밥집] 동래 진양호식당 | 부산광역시 동래구 복천동 229-42
    펀부산
    "흰밥? 보리밥? 밥만 골라요"  10가지도 넘는 뷔페식 반찬  잘 구운 생선에 강된장까지 척척 동래시장건물 1층으로 들어서면 비슷한 생김새의 식당이 이어진다. 시장 구경을 하며 '진양호식당'까지 찾아가는 재미가 있다. 가게에 도착하니 남은 자리는 한 자리였다…
  • [한식/밥집] 기장군 오가네 | 부산광역시 기장군 철마면 와여리 542
    펀부산
    환절기가 되니 몸이 가라앉는다. 이럴 때는 뜨거운 고기 육수가 필요하다. 진국이었으면 좋겠다고 하자 지인은 기장군 철마면 '오가네'로 가보란다. 하루에 국내산 한우 소머리 두 개만 가마솥에 삶아서 팔고, 재료가 소진되면 가게 문을 닫는다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대개 오후 2시면 장사가 끝난단다. …
  • [한식/밥집] 해운대 죽림소반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1405
    펀부산
    좋은 음식을 잘 먹으면 몸에 보약이 된다. 알고 있지만 매일 실천하기는 쉽지 않다. 이런 음식을 쉽게 먹을 수 있는 곳이 없을까 고민이다.  음식에 사용되는 장은 직접 담그고 간수를 뺀 소금은 다시 정제한다. '죽림소반' 김대현 대표는 모든 요리에 헛개나무, 초피나무, 삼백초 …
  • [한식/밥집] 해운대 다온한정식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1434-1
    펀부산
    상견례를 하던 날이 생각난다. '음식은 편한 사람과 먹어야 한다'는 진리를 깨달았다. 격식이 지나치면 음식 맛을 버린다.   상대방의 식성을 잘 모르는 상태라, 상견례 메뉴는 한정식이 좋다. 격식 갖춘 편안함, 맛있는 식사,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곳이 없을까. 해운대 다온한정식은 …
  • [한식/밥집] 연산동 통영졸복 | 부산광역시 연제구 연산동 1123-9
    펀부산
    통영으로 여행 갔을 때 낚시로 잡은 졸복을 본 적이 있다. 화가 잔뜩 난 졸복은 몸을 동그랗게 부풀렸다. 크기가 테니스 공 정도여서 무섭지 않고 귀여웠던 첫 만남이 기억난다.'통영졸복'은 이름처럼 통영산 졸복으로 복국을 만든다. 복국 한 그릇에는 몸통부터 꼬리까지 잘 손질된 여러 마리의 졸복이 …
  • [한식/밥집] 부전동 진주복집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 100-22
    펀부산
    복국을 시키면 손질된 복어가 국물에 담겨서 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진주복집'에서는 복 수육과 국물이 따로 나온다. 먼저 복 수육을 초장에 찍어 먹거나 살을 발라 국물에 담가 먹기도 한다. 각자의 개성에 따라 즐기면 된다. 따로 나오니 먹기에 조금 더 편한 것 같다. 국물에는 콩나물, …
  • [한식/밥집] 부전동 진주복국집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 168-117
    펀부산
    '진주복국집'은 좁은 골목 깊숙이 자리하고 있어 미로찾기를 하는 기분이 든다. 낡은 간판이 손님을 정겹게 반긴다. 40년째 운영을 하는 곳이라 겉모습이 화려하지는 않다. 1인분에 7천 원이라 일행과 복국 2인분을 주문했다. 가격이 착한 비결을 물으니 온 가족이 함께 운영해 인건비를 줄여 가능하다…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