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목록

Total 492건 20 페이지
  • [한식/밥집] 바다가 고향이란다 | 부산 해운대구 좌동
    여기부산 평점 : 5
    굴의 요리법은 참으로 다양하다. 향긋함을 원한다면 날로 먹으면 된다. 졸깃한 식감을 즐기고 싶으면 굽거나 익혀서. 굴국밥이나 굴죽으로 요리하면 은근한 국물맛이 좋다. 전으로 굽기도 하고, 라면에 넣어 별미로 즐길 수도 있다. 해운대의 '바다가 고향이란다'는 굴 요리 전문점이다. 통영 출신의 공…
  • [한식/밥집] 해물천국 | 부산 금정구 장전1동
    여기부산 평점 : 5
    도시철도 장전역 앞 '해물천국'에서 주꾸미 샤부샤부를 주문했더니 시작이 물 반, 조개 반이다. 살조개, 가리비, 피조개, 민들조개, 키조개, 돌조개…. 여기에 봄의 미각인 미나리를 비롯해 콩나물을 비롯한 채소류를 듬뿍 넣어 내왔다. '주꾸미 연포탕'이라고 불러도 무방할 듯한 풍성한 차림새다. …
  • [한식/밥집] 김치가맛있는밥집 | 부산 금정구 구서2동
    여기부산 평점 : 5
    '김치가 맛있는 밥집'은 옥호 그대로 밥상에 오르는 4종류의 김치가 미각을 유혹한다. 배추김치와 파김치는 아침에 담근 것이고 갓김치와 총각김치도 열흘 이내 것이다. 그래서 갓 담근 김치의 상큼함이 잘 살아 있다. 멸치젓갈류를 쓰지 않고 까나리액젓만 썼으니 비릿함보다는 깔끔함이 앞서 있다. 충청도…
  • [한식/밥집] 종가집 |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여기부산 평점 : 5
    부산에서도 많은 횟집과 음식점에서 도다리쑥국을 계절별미로 취급하고 있지만 서면 영광도서 앞 종가집은 들깨가루를 함께 풀어내 독특한 맛을 낸다. 주인이 밀양 출신인데 어려서 봄 쑥국을 해 먹던 식이란다. 맷돌에 간 마른멸치로 육수를 내고 생들깨가루를 풀어 쑥국을 끓여 먹었다는 것. 요즘은 자갈…
  • [한식/밥집] 진주집추어 | 부산 중구 중앙동1가
    여기부산 평점 : 5
    중앙동의 노포 진주집추어탕은 경상도식 추어탕이 간판 음식이다. 들깨를 풀어 뻑뻑한 전라도식과 달리 경상도식은 삶은 미꾸라지를 갈아 넣고, 개운하게 끓여내니 시래깃국처럼 밋밋하게 보인다. 그 꾸밈 없이 덤덤한 모양새가 경상도 기질을 닮았는데, 이 집은 그런 무던함으로 45년을 이어왔다. 추어탕 …
  • [한식/밥집] 정문추어탕 | 부산 해운대구 우1동
    여기부산 평점 : 5
    둘 다 경상도 갯가 출신인 부부가 있다. 매 끼니 생선이 없으면 안 되는 남편 때문에 아내는 삼십 년이 넘도록 생선 요리에 도가 텄다. 웬만한 바깥 음식으로 이들 부부를 만족시키기 어렵다. 서울 사는 자식은 줄 서는 서울 맛집이라고 예약까지 하고 모셔 갔다가 "서울 음식은 도통 들쩍지근…
  • [한식/밥집] 명란명가 | 부산 해운대구 우2동
    여기부산 평점 : 5
    일본 후쿠오카에 출장을 가게 되면 꼭 묵는 호텔이 있다. 하카타역 뒤편에 있는 호텔인데, 이곳의 단골이 된 건 순전히 명란젓 때문이다. 모처럼의 해외 나들이는 과음으로 이어지기 십상. 이튿날 아침 속은 쓰리고 입은 타들어간다. 이때 칼칼한 입맛을 돋워주는데 명란젓만한게 없다! 조식뷔페에 나오…
  • [한식/밥집] 이하정 꽃게정식 | 부산 수영구 광안동
    여기부산 평점 : 5
    간장게장을 즐기지만 '밥도둑'이라는 소리를 들을 때면 왠지 마음이 복잡해진다. "너무 짜니까 밥을 우걱우걱 밀어넣을 수 밖에!" 간장과 조미료로 요란하게 맛을 내지 않았을까? 먹고 난 뒤 겪어야 하는 대책 없는 포만감과 입안의 텁텁함도 '밥도둑'이란 표현을 마뜩하지 않게 생각하…
  • [한식/밥집] 용궁열무국수 |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여기부산 평점 : 5
    "어, 그 국숫집 어디갔지?" 부산 기장군의 해동용궁사로 나들이를 할 참이면 꼭 맛봤던 열무국수. 쓱쓱 비비고, 열무김치국물을 가득 부어서 내주던 그 국수 맛은 중독성이 있어서 좀체 잊히지 않는다. 그런데 이 국숫집들이 동부산관광단지에 수용되면서 어디론가 사라졌다. 국수 마니…
  • [한식/밥집] 김치락 | 부산 동래구 온천동
    여기부산 평점 : 4
    "혀에 착착 들러붙네요. 맛있어요." 맛을 평가해 보라니 중학교 1학년 딸아이의 대답이 그랬다. 요즘 애들답지 않게 청국장도 곧잘 먹는 녀석인데, 부산 동래구에 있는 '김치락'이라는 음식점에서 김치(묵은지)찜이란 걸 먹여 줬던 터였다. 냄비에서 보글보글 끓어넘치는 국물 한 숟…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