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목록

Total 497건 20 페이지
  • [한식/밥집] 목향 | 부산 북구 구포1동
    여기부산 평점 : 5
    대형마트 진열대에 누워있는 '부산오뎅'의 제품표기를 꼼꼼히 살펴보라. 하나같이 부산이 아닌 곳에서 생산되고 있다. 그런데도 왜 부산오뎅일까? '오뎅' 하면 부산이 연상되다 보니 '부산'을 앞세우지 않으면 당최 팔리지 않아서다. 구포국수가 꼭 같은 처지다. 구포국수는 낙동강 강바람과 적절한 일…
  • [한식/밥집] 제주올레국수 | 부산 북구 덕천동
    여기부산 평점 : 5
    제주도 삼성혈 인근에는 국수가게가 즐비하다. 돼지사골을 곤 육수에 면을 말아 내는 '고기국수' 전문점들인데, 가게마다 육수 맛이 다 달라 골라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동네 잔치 때 주민들끼리 나눠먹던 국수가 제주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부상했고 국수거리로까지 커진 것이다. 제주에 가면 일부러라도 들…
  • [한식/밥집] 원조메기탕 | 부산 연제구 거제3동
    여기부산 평점 : 4
    주요 행정관서가 모여 있는 부산시청 주변에는 거의 모든 종류의 식당들이 총집결해 있다. 취재 때문에 2년간 시청 일대를 드나든 탓에 웬만한 식당은 모두 섭렵했다. 입맛이 까다로운 공무원들을 상대하다 보니, 음식점 수준이 제법 높다. 하지만 취재처가 바뀐 요즘에도 간혹 떠오르는 맛은 손에 꼽는다.…
  • [한식/밥집] 원조명태갈비찌짐 | 부산 부산진구 범천동
    여기부산 평점 : 5
    시원한 막걸리 한 잔 생각에 동천 위 '썩은다리'(지금의 '무지개다리')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가 '명태갈비찌짐'을 만났다. 근데 말이 갈비지, 고갈비에는 생선살이 온전히 붙어 있지만 '명태갈비찌짐'은 살을 발라내고 남은 명태 뼈에 채소를 넣어 반죽한 밀가루 옷을 입혀 번철에 구워낸 것이다.…
  • [한식/밥집] 구포집 | 부산 중구 부평동3가
    여기부산 평점 : 5
    '광어회에서 부산 바다의 푸른 물 향기를 느끼고, 추어탕의 방아잎 향기는 혀끝을 춤추게 만들었으며, 복국의 시원한 맛이 가슴을 흩날리게 하였다네.' 명절 끝에 개운한 국물이 끌려 부평동의 추어탕 노포 '구포집'을 찾았다가 출입문 옆에서 재밌는 글을 발견했다. 구포집에서 맛본 회와 추어탕, 복국…
  • [한식/밥집] 바다가 고향이란다 | 부산 해운대구 좌동
    여기부산 평점 : 5
    굴의 요리법은 참으로 다양하다. 향긋함을 원한다면 날로 먹으면 된다. 졸깃한 식감을 즐기고 싶으면 굽거나 익혀서. 굴국밥이나 굴죽으로 요리하면 은근한 국물맛이 좋다. 전으로 굽기도 하고, 라면에 넣어 별미로 즐길 수도 있다. 해운대의 '바다가 고향이란다'는 굴 요리 전문점이다. 통영 출신의 공…
  • [한식/밥집] 해물천국 | 부산 금정구 장전1동
    여기부산 평점 : 5
    도시철도 장전역 앞 '해물천국'에서 주꾸미 샤부샤부를 주문했더니 시작이 물 반, 조개 반이다. 살조개, 가리비, 피조개, 민들조개, 키조개, 돌조개…. 여기에 봄의 미각인 미나리를 비롯해 콩나물을 비롯한 채소류를 듬뿍 넣어 내왔다. '주꾸미 연포탕'이라고 불러도 무방할 듯한 풍성한 차림새다. …
  • [한식/밥집] 김치가맛있는밥집 | 부산 금정구 구서2동
    여기부산 평점 : 5
    '김치가 맛있는 밥집'은 옥호 그대로 밥상에 오르는 4종류의 김치가 미각을 유혹한다. 배추김치와 파김치는 아침에 담근 것이고 갓김치와 총각김치도 열흘 이내 것이다. 그래서 갓 담근 김치의 상큼함이 잘 살아 있다. 멸치젓갈류를 쓰지 않고 까나리액젓만 썼으니 비릿함보다는 깔끔함이 앞서 있다. 충청도…
  • [한식/밥집] 종가집 |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여기부산 평점 : 5
    부산에서도 많은 횟집과 음식점에서 도다리쑥국을 계절별미로 취급하고 있지만 서면 영광도서 앞 종가집은 들깨가루를 함께 풀어내 독특한 맛을 낸다. 주인이 밀양 출신인데 어려서 봄 쑥국을 해 먹던 식이란다. 맷돌에 간 마른멸치로 육수를 내고 생들깨가루를 풀어 쑥국을 끓여 먹었다는 것. 요즘은 자갈…
  • [한식/밥집] 진주집추어 | 부산 중구 중앙동1가
    여기부산 평점 : 5
    중앙동의 노포 진주집추어탕은 경상도식 추어탕이 간판 음식이다. 들깨를 풀어 뻑뻑한 전라도식과 달리 경상도식은 삶은 미꾸라지를 갈아 넣고, 개운하게 끓여내니 시래깃국처럼 밋밋하게 보인다. 그 꾸밈 없이 덤덤한 모양새가 경상도 기질을 닮았는데, 이 집은 그런 무던함으로 45년을 이어왔다. 추어탕 …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