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목록

Total 481건 21 페이지
  • [한식/밥집] 합천식당 | 부산 서구 충무동1가
    여기부산 평점 : 5
    장어류들은 여름철 보양식으로 인기 상종가다. 민물장어는 탕과 구이로, 바다에서 나는 붕장어(아나고)나 갯장어(하모)는 푹 우려 추어탕식으로 끓여 내면 계절의 최고 별미가 된다. 그런데 붕장어탕을 접하기는 비교적 수월한데, 갯장어탕을 파는 곳을 찾기란 그리 쉽지 않다. 공급량이나 가격, 수고스러움…
  • [한식/밥집] 이가정 | 부산 동구 초량3동
    여기부산 평점 : 5
    외근이 잦고 다양한 사람을 만나다 보니 안 먹어본 음식도 없다. 소문난 파스타집도 많이 찾아다녔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스스로 메뉴를 선택할 수 있을 때에는 그냥 '밥집'을 찾기 시작했다. 먹고 나면 속이 편하고 든든하다. 이게 어른들이 말하던 '밥심'일까. 초량동의 '이가정'은 밥과 미역국…
  • [한식/밥집] 고향어탕국수 |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여기부산 평점 : 5
    경남 함양군 병곡면엔 위천이 있다. 위천에는 민물고기가 많이 산다. 피라미, 모래무지, 갈겨니는 물론 동자개, 꺽지, 뱀장어도 있었다. 동네 사람들은 낡은 솥 하나를 지고 냇가로 나갔다. 천렵을 해서 끓인 걸쭉한 어탕에 국수나 수제비를 넣어 땀을 뻘뻘 흘리며 배를 채웠다. 이것이 함양식 어탕국수…
  • [한식/밥집] 제주 맛 순대 | 부산 수영구 망미2동
    여기부산 평점 : 1
    제주에 갔다 깜빡 놓친 음식이 몸국인데, 마침 몸국을 하는 '제주 맛 순대'가 수영구 망미동에 생겼단다. 그런데 몸국이 뭐냐고? 제주에서는 해조류인 모자반을 '몸'이라 부른다. 돼지고기 삶은 육수에 불린 모자반을 넣고 끓여 만든 게 몸국이다. 메밀가루를 풀어 넣어 걸쭉해진 몸국은 구수하고 또 …
  • [한식/밥집] 옹기골 | 부산 서구 서대신동3가
    여기부산 평점 : 5
    #2차='옹기골'…빗소리 맞춰 파전 뜯어 주는 입담 좋은 여주인 악양막걸리의 기분 좋은 취기가 살짝 가실 무렵 찾은 '옹기골'. 부산 서구 대신동의 꽃마을이라 불리는 엄광산 자락의 마을에 있다. 주로 산행하는 사람들 대상으로 국수나 오리구이, 백숙 따위를 파는 집들 중 하나인데, 굳이 여기를 …
  • [한식/밥집] 해천 | 부산 사하구 하단2동
    여기부산 평점 : 5
    바람이 소리도 없이 골목길을 훑고 지나가자, 후드득! 비가 흩뿌린다. 진작 그랬어야 할 것이었다. 해 질 때가 한참 남았는데도 세상은 미리 어둑해졌던 것이다. 막걸리가 당기고 사람이 그리워진다. 문득 떠오른 이, 최원준 시인. 술 좋아하고, 신문이나 잡지에 맛 관련 글을 자주 쓰는 이다. 빗소리…
  • [한식/밥집] 코코샤브 | 부산 해운대구 우동
    여기부산 평점 : 5
    '코코샤브'. 베트남쌈 샤부샤부 전문 프랜차이즈다. 부산 센텀시티에 본점 격인 1호점을 최근 냈다. 모기업은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 '호아빈', 일본 라멘 전문점 '멘무샤' 등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업체 (주)오리엔탈푸드코리아다. 그런데, 경기도 고양시가 본사인 이 업체가 왜 '코코샤브'는 부산…
  • [한식/밥집] 예가 | 부산 남구 대연동
    여기부산 평점 : 5
    종갓집 맏며느리가 매일 차리는 밥상은 어떤 모습일까? 넉넉한 인심에, 깊은 손맛은 기본일 것 같다. 부산 남구 대연동의 한식집 '예가'에서 그 밥상을 만났다. 주문을 하려고 보니 차림표가 없다. 어찌해야 될지 몰라 망설이는데 친절하게 설명을 해 준다. '가격은 6천 원, 메뉴는 정식'이렇게 고…
  • [한식/밥집] 포구나무집 | 경남 양산시 동면
    여기부산 평점 : 5
    얼큰한 매운탕 한 그릇을 먹고 감기가 똑 떨어졌다. 일주일이 넘어도 떨어지지 않던 감기였다. 감기가 나은 것보다 괜찮은 매운탕집을 발견했다는 기쁨이 더 컸다. 경남 양산시 동면 가산리에 위치한 '포구나무집'. 주소를 보면 꽤 멀 것 같지만, 부산도시철도 2호선의 호포역 인근이다. 이 집은 호포…
  • [한식/밥집] 장미국밥 | 부산 사하구 감천1동
    여기부산 평점 : 3
    남편은 황해도 사람. 입맛이 꽤 까다로웠다. 세상을 떠나기 전 유독 자주 찾았던 게 고향에서 먹던 순대였다. 하지만 천리타향 객지에서 고향의 맛을 찾기가 쉬운 노릇인가. 김영선(65) 씨는 답답했다. 부산에서 나고 자라 언제 순대 만드는 걸 봤어야지. 생각다 못해 부산에서 유명하다는 돼지국밥집을…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