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감만동 쌍희반점 - 63년 대 이어 운영 중인 터줏대감. 물리지 않고 담백한 탕수육, 시원한 해물 국물의 수초면 '일품'

메뉴 짜장면 4천 원, 짬뽕 5천 원, 수초면 7천 원, 탕수육 1만 8천 원, 양장피 3만 원.
업종 중식 글쓴이 펀부산
주소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85-18 전화번호 051-646-4007
영업시간 오전 11시 30분~ 오후 8시 30분 휴무 2, 4 주 일요일 휴무
찾아가는법 주차
등록 및 수정일 16-04-21 평점/조회수 7,27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허름해 보이는 겉모습으로만 판단하지 말고 일단 들어가 보자. 여느 중국집처럼 빨간 간판에 무심하게 '쌍희반점'이라고 적혀 있다.

 

어느 날 쌍희반점이 문을 닫기 직전 마지막 손님으로 가게를 찾았다. 혼자 밥을 먹으려니 심심해서 "왜 쌍희반점이냐?"고 물었다. 장본화 대표는 먼저 이 가게가 생긴 지 63년이 되었고, 자기 나이도 그와 같다고 했다. 장 대표의 아버지가 가게를 연 지 일주일 만에 그가 태어났단다. 가게도 생기고 아들도 태어났으니 두 가지 기쁨이 생겼다 해서 지은 이름이 '쌍희'라고 했다.

 

탕수육과 수초면을 주문했다. 탕수육은 주문할 때 미리 말하지 않으면 소스가 부어져 나온다. 탕수육은 새콤달콤한 소스와 고소한 돼지고기 맛이 잘 어울린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딱 그 탕수육 맛이다. 특별한 것은 없다. 오랜 세월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이다. 탕수육 소스에 들어가는 채소는 그날그날 달라진다. 이 집의 오랜 단골인 기자가 오랫동안 먹어본 결과이다.

 

수초면이 나왔다. 하얀 국물에 죽순, 버섯, 복어 살, 해삼 등 건더기가 푸짐하게 들어있다. 국물의 시원함 덕분에 면보다 국물이 먼저 줄어든다. 국물은 조금 짜다 싶을 수도 있다. 그래서 단맛이 나는 탕수육과 수초면을 함께 먹으면 잘 어울린다.

 

쌍희반점은 모든 요리에 재료를 아끼지 않는다. 어떤 메뉴를 시켜도 1인분이 맞나 싶을 정도로 많이 담겨 나온다. 가까운 거리는 배달된다는 점도 좋다.

 

장 대표는 요리, 서빙, 배달 1인 3역을 한다. 갑자기 어디선가 'BOUNCE with me BOUNCE with me' 디제이 디오씨의 'Run to you' 노래가 울려 퍼진다. 그의 휴대폰 벨 소리다. "사위 노래 아닙니까?"라고 손님 중 누군가 물으니. "내라도 해야제"라며 웃는다.

 

얼마 전까지 가게 벽에는 가수 김창렬과 여러 연예인의 사인이 있었다. 최근에 페인트칠을 새로 하면서 없어졌다. 그걸 남겨두지 않았느냐고 물어보니. "내가 그 사인 때문에 페인트칠을 몇 년을 미뤘는데…"라며 은근히 사위 사랑을 드러낸다. 쌍희반점으로 '런투유' 해보자.

 

짜장면 4천 원, 짬뽕 5천 원, 수초면 7천 원, 탕수육 1만 8천 원, 양장피 3만 원. 2, 4 주 일요일 휴무. 영업시간 오전 11시 30분~ 오후 8시 30분. 부산 남구 8부두로 3-1. 051-646-4007.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