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우동 호박골 - 우렁이 고명 넣은 된장국 쌈장 얹으니 감칠맛 풍부 밀가루 입힌 쇠고기 부챗살

메뉴 우렁쌈밥 정식(2인 이상) 1인 8000원, 조개관자 미역국 1만 원, 육전(소) 1만 1000원.
업종 한식/밥집 글쓴이 펀부산
주소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1504 센텀코아 104호 전화번호 051-731-3503
영업시간 오전 8시~오후 10시 휴무
찾아가는법 주차
등록 및 수정일 16-11-24 평점/조회수 4,53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해운대 센텀시티는 번듯하고 드높은 새 건물들의 각축장이다. 낮에는 금융기관, 병·의원, 오피스텔에 입주한 소규모 사무실 등에서 일하는 직장인들이 붐빈다.

이곳 직장인들은 점심마다 고민이다. 마음 붙여 단골 삼을 만한 밥집 찾기가 쉽지 않다고 하소연이다. 차가운 느낌의 첨단 빌딩 숲속에 토속적인 입맛을 충족시키는 식당이 생겼다는 얘기를 듣고 저녁 시간에 맞춰 찾아가 봤다.

15평 남짓 공간에 가족, 직장 동료, 친구 등 다양한 관계로 보이는 사람들이 정겹게 식사와 담소를 나누고 있었다. 이 집이 내세우는 우렁쌈밥 정식과 작은 육전을 시켰다. 

오동통한 우렁이를 고명으로 얹은 된장국이 주인공으로 나왔다. 매운맛과 단맛이 오묘하게 어우러진 돼지고기 두루치기를 신선한 상추와 배추쌈으로 감쌌다. 특히 우렁이를 넣은 쌈장을 얹으니 감칠맛이 풍요로웠다.

두루치기 양념과 쌈장 맛이 가시지 않은 입 속에 우렁이 된장 국물 한 숟가락을 떠넣었다. 

김민지(39) 사장은 "우렁이 된장 본고장인 기호지방에서는 된장을 자작하게 졸여 짭짜름하게 내놓는데 부산은 다른 음식도 양념이 강하고, 저희 집은 두루치기나 쌈장이 있기 때문에 된장국 개념으로 맑게 내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반찬 없이 밥을 말아 훌훌 떠먹어도 좋을 만큼 어머니가 해 주시던 된장국에 가까웠다.

이번엔 육전. 기름기 적은 쇠고기 부챗살에 밀가루 옷을 입혀 구워냈다. 반질반질한 표면에선 김이 모락모락 올랐다. 입안에선 살코기에 숨어 있던 육즙이 뿜어 나오며, 진한 풍미를 느끼게 했다. 

막걸리 한잔 생각이 굴뚝같았다. 마침 막걸리를 비롯한 주류도 팔고 있었으나 음주는 다음 기회로 미뤘다. 호박골은 아침 식사도 괜찮지만 저녁에 가족이나 동료들과 간단한 식사와 반주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겠다 싶었다.

김 사장은 엄청난 요리 내공이 있을 연배가 아니었다.

"2014년 서면에서 하던 큰 가게 문을 닫았거든요. 그때 결심했어요. 크기는 작아도 주방에서 직접 일하며 음식을 팔아 보기로요." 

모두 170평에 이르는 파스타와 커피숍 프랜차이즈에 직원 13명을 두고 운영하며 저녁에 결산만 하러 다녔던 그다. 요리라고 해 봐야 집에서 가족들 해 먹이는 정도였다. 

지난 4월, 매장 밖 테라스까지 18평 남짓한 호박골을 개업한 뒤 6개월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주방을 떠나지 못했다. 음식을 만족스럽게 먹는 손님들을 보며 행복했다. 

"몸은 고되지만 지금 더 보람이 큰 것 같아요."

청정 구역인 전북 임실산 우렁이에 토종된장이 조화를 이룬다. 화학조미료는 쓰지 않고 멸치 다시마 양파 버섯 등을 우려내 국물 맛을 낸다. 삭막한 센텀시티 한복판에서 집밥의 온기를 느끼게 해 주는 집이다. 

우렁쌈밥 정식(2인 이상) 1인 8000원, 조개관자 미역국 1만 원, 육전(소) 1만 1000원. 영업시간 오전 8시~오후 10시. 부산 해운대구 센텀2로 19(우동) 센텀코아 104호. 051-731-3503.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