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안락동 엄마의사랑 칼국수 - 5가지 채소에 김·쑥갓 고명 '정성 가득'. 쫄깃 탱탱 면발·시원한 국물 '기본 충실'

메뉴 칼국수 5000원, 장·바지락 칼국수 각 6000원, 수제비·만둣국 각 6000원.
업종 분식 글쓴이 펀부산
주소 부산광역시 동래구 안락1동 632-78 전화번호 051-932-7511
영업시간 오전 10시~오후 9시 휴무 일요일
찾아가는법 주차
등록 및 수정일 17-02-23 평점/조회수 3,93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온천천을 끼고 있는 길은 얼핏 화려하다. 기존 집을 허물고 새로 짓거나 주택을 멋지게 고친 가게가 즐비하다. 여기서 안락역 방향으로 올라가는 길에는 개성 있고, 상대적으로 서민적인 가게가 많다. '엄마의사랑 칼국수'도 그런 집 중 하나다. 겉모습은 그저 평범한 동네 칼국숫집이지만 정성만큼은 일급 레스토랑에 비할 바가 아니다.


1년 전 문을 연 뒤 인근 주민과 온천천 방문객의 입소문을 타고 있는 이 집 칼국수의 자랑은 쫄깃한 면발과 시원한 국물이다. 칼국수 하나에도 숙주, 애호박, 버섯, 당근, 감자, 이렇게 5가지 채소가 들어갔다. 여기에 김과 쑥갓이 고명으로 얹힌 칼국수는 그 모양만 봐도 정성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멸치육수와 다시마로 진하게 우려낸 육수는 더할 나위 없이 시원했고, 기계로 반죽한 뒤 손으로 썬 면발은 탱탱했다.

맛의 비결을 묻자 유경미 대표는 "특별한 것 없이 국물 잘 우리고, 면 잘 뽑고, 좋은 재료 쓰는 것"이라고 담백하게 답했다. 기본 무시가 횡행하는 시대지만, 뜨끈한 칼국수 한 그릇에도 기본은 꼿꼿하게 지켜지고 있다.

칼국수 5000원, 장·바지락 칼국수 각 6000원, 수제비·만둣국 각 6000원. 영업시간 오전 10시~오후 9시. 1,3주 일요일 쉼. 부산 동래구 온천천로437번길 19(안락동). 051-932-7511.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