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장전동 태국 태국식당 - 외국인 미식가도 빠진 맛 똠얌 쌀국수에 땀 '뚝뚝' 창·싱하 맥주도 매력 가득

메뉴 똠얌 쌀국수·소고기 쌀국수·수끼 쌀국수·팟타이 꿍·팟씨유 각 6500원, 카오팟꿍·똠얌꿍 볶음밥·나시고랭 각 6900원, 뿌팟뽕카레(2인용) 1만 9000원, 싱하·창 맥주 각 6000원.
업종 세계음식 글쓴이 펀부산
주소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금정구 장전동 418-11 전화번호 051-923-8329
영업시간 오전 11시~오후 8시. 휴무
찾아가는법 주차
등록 및 수정일 17-09-07 평점/조회수 36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동남아 인기 여행지 가운데 빠지지 않는 곳이 태국이다. 현지 음식을 경험하고 돌아온 사람도 그만큼 많다. 특유의 향신료 때문에 약간 거부감이 느껴지는 시기만 지나면 문득 떠오르는 향수에 젖는다. 

부산대 앞 태국음식점인 '태국식당' 성은영 대표도 그랬다. 이탈리아 요리사로 10년 동안 일한 성 대표는 여행지인 태국에서 만난 현지 음식 향기에 처음에는 당황했다. 코를 찌르는 향신료가 거북했지만 참고 먹었다. 새우가 우러난 국물은 매콤하면서도 갑각류 특유의 진한 감칠맛을 냈다. 지금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태국 대표 요리 똠얌꿍이다. 

외국인 미식가도 빠진 맛  

똠얌 쌀국수에 땀 '뚝뚝'  
창·싱하 맥주도 매력 가득 

그녀는 태국 현지에서 두 달 동안 머물며 요리를 배웠고, 태국식당을 연 지 1년이 지난 지금도 종종 태국에 건너가 여러 도시를 돌며 지역적 특색을 확인한다.

"똠얌꿍 우리로 치면 된장이나 김치찌개 같은 음식이라 집집마다 지방마다 많이 다르거든요. 다른 음식도 그렇고요. 그래서 우리 입맛에 더 맞는 메뉴가 있는지 찾아보고 있습니다." 
똠얌 쌀국수는 국물이 진하고 칼칼한데 해물 건더기도 풍성하다.
성 대표가 좋아한다는 똠얌꿍에 쌀국수를 만 똠얌 쌀국수를 먹어봤다. 원래 똠얌꿍 잘 먹었던 기자에게는 좀 더 매콤하게 만든 이 집 쌀국수가 아무 거부감 없었다. 중간쯤부터는 솟구치는 땀을 훔치며 먹느라 애를 먹었다. 그 많은 땀을 흘리면서도 뭔가에 이끌리듯 그릇을 들고 국물을 마실 수밖에 없었다. 이것이 성 대표가 말한 '묘한 중독성'이구나 생각됐다. 

채소와 새우를 밥과 함께 볶은 태국식 볶음밥 카오팟꿍도 먹어봤는데 태국 음식을 처음 먹는 사람도 똠얌꿍보다 훨씬 수월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태국이나 베트남에서 온 이주민들도 종종 오시는데 유럽이나 미주 등 비 아시아권 손님도 꽤 됩니다. 아무래도 태국이 여행지로 인기가 높으니까 그렇겠죠." 성 대표는 외국인 손님이 전체의 30% 정도 된다고 했다. 

태국의 밤을 밝혔던 창·싱하 맥주를 음식과 함께 맛볼 수 있다는 것은 덤이다.

똠얌 쌀국수·소고기 쌀국수·수끼 쌀국수·팟타이 꿍·팟씨유 각 6500원, 카오팟꿍·똠얌꿍 볶음밥·나시고랭 각 6900원, 뿌팟뽕카레(2인용) 1만 9000원, 싱하·창 맥주 각 6000원. 영업시간 오전 11시~오후 8시. 부산 금정구 금강로 274(장전동). 051-923-8329.

글·사진=이호진 기자 jiny@busan.com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