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데이지 - 저온숙성한 맛의 비결

메뉴 오이시메론, 데이지팥빵
업종 커피점/빵집/기타 글쓴이 여기부산
주소 부산 해운대구 중1동 149-1 중앙하이츠상가 13.14호 전화번호 051-731-5225
영업시간 08:00~23:00 휴무 명절
찾아가는법 중동역 6번출구 200m 주차 불가
등록 및 수정일 11-10-14 평점/조회수 4 / 4,97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부산 해운대 신시가지에서 이름깨나 있다는 빵집 '데이지'에서 지난 1일부터 팥빙수를 팔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맛에 대한 입소문이 어찌나 자자했던지 인근 유명 백화점에서 일부러 찾아와 백화점에 매장을 넣어 달라는 부탁을 해 입점했다는 곳이다.

무더운 날씨 때문에 빵보다는 소문난 팥빙수가 어떤 맛일지궁금했다. 맛을 보고는, '이름은 헛되이 전하지 않는다'는 '명불허전'이라는 말이 저절로 떠올랐다.

이 집 팥빙수는 아주 곱게 간 얼음을 사용하는데, 이런 팥빙수들은 일명 '눈꽃 팥빙수'라고 불린다. 얼음 위에 팥과 우유, 연유, 딸기 조각이 들어 있다. 한 그릇 5천 원이라는 가격에 비해 외모와 양이 약간 소박(?)했다.

얼음과 팥 앙금을 비비는데, 워낙 얼음이 곱게 갈려서 서걱거리는 소리가 요란하지 않다. 입에 넣은 팥과 얼음은 부드럽고 달콤한 맛 때문에 말 그대로 사르르 녹는다. 때 묻지 않은 하얀 눈송이를 입에 넣었는데, 그 안에 꿀이 든 느낌이랄까. 나중에 물어보니 실제로 이 집 팥빙수에는 꿀이 들어 있었다! 국산 팥을 매일 삶고 끓이면서 밤과 꿀을 첨가해 팥 앙금을 만든다.

팥빙수를 먹으면서 영화 '러브 스토리'의 명장면이 유명한 영화음악과 함께 언뜻 떠올랐다. 눈밭에서 데이트를 하는 두 주인공이 눈을 던지고, 먹기도 하는 그 장면 말이다. 차가운 얼음을 갈았지만 포근한 사랑의 맛이라고 할까? 팥빙수는 8월 말까지 판매할 계획이다.

빵집에 와서 빵을 먹지 않으면 섭섭하다. '애플 치즈'도 함께 주문했는데, 속에 치즈 케이크가 들어있는 빵이다. 얼음이 안 들어 있는데도 입안에서 녹는다. 치즈 케이크의 차가운 식감이 역시 이 계절에 잘 어울린다.

이 맛을 보니 자연스레 맛을 만드는 주인이 궁금했다. 한국에서 영화연출을 전공한 성지현(38) 사장은 일본에서 9년간 요리와 빵 기술을 배웠다. 저온숙성 빵으로 유명한 일본의 '데이지'에서 기술을 배우고, 제빵기능장 1급 자격증을 딴 후 한국에 분점을 낸 것. 마침 이 집에 찾아간 날 그는 이발을 하고 왔다고 했다. "날씨 때문에 몸과 마음이 나태해질까 봐 시원하게 밀고 왔습니다." 씩씩한 그의 말에 팥빙수와 빵 맛의 비결이 숨어 있는 듯했다. 글·사진=송지연 기자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