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시민냉면 - 물·비빔 함께 먹는 ‘당감동 스타일’

메뉴 밀면 (5,000원), 냉면 (6,000원)
업종 분식 글쓴이 여기부산
주소 부산 부산진구 당감4동 319-4 전화번호 051-895-8726
영업시간 10:30~21:30 휴무 연중 무휴
찾아가는법 당감동 화승삼성아파트 옆
주차 주차가능
등록 및 수정일 11-11-29 평점/조회수 1 / 6,56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물밀면을 시킬까, 비빔밀면을 시킬까? 인생은 이렇게 선택의 연속이다. 먹고 살기 바쁜 시민에게 이런 고민을 말끔히 해결해주는 밀면집이 있다. '시민냉면'에서는 일단 비빔으로 먹다 마음이 바뀌면 언제든지 육수를 붓고 양념을 더 넣어 물밀면으로 먹을 수 있다. 유독 당감동에 이런 밀면집들이 있어서 '당감동 스타일', 어떤 분은 '트랜스포머 밀면'이라고도 이름을 붙였다.

밀면을 기다리는 동안 테이블 위에 놓인 양념 항아리 속 양념장을 찍어먹었더니 달짝지근한 것이 괜찮다. 밀면의 맛이 상상의 날개를 편다.

역시나 비빔밀면을 입에 넣으니 침이 그냥 고인다. 맛있는 음식에 대한 반응이 바로 일어나는 것이다. 혹시 더 강한 맛을 원한다면 양념장을 첨가하면 되겠다. 면도 냉면 못지않게 쫄깃하고, 냉육수에서는 또 감칠맛이 난다. 어느 정도 먹었다는 생각이 들자 육수를 붓고 양념을 첨가해 물밀면으로 만들었다. 스스로 만들어먹는 재미까지 선사해 주는 집이다.

이걸 재미있다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많으니 장점이지만, 맛의 측면에서 보면 또 단점이다. 아무리 양념을 첨가해도 중간에 육수를 부으면 약간 어중간한 맛이 날 수 밖에 없다. 그래도 이 집을 소개할 이유는 충분하다. 돌아서면 생각나는 맛이다. 밀면집이 다 그런지 몰라도 불난 호떡집처럼 워낙 정신이 없는 점은 아쉽다.밀면 5천 원, 사리 2천 원. 냉면 6천 원. 영업시간 오전 10시 30분∼오후 9시. 부산 부산진구 당감4동 319의 4. 당감동 화승삼성아파트 옆. 051-895-8726.

박종호 기자 nleader@busan.com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