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막걸리살롱 - 전국 막걸리 총출동…와인바 같은 막걸리 살롱

메뉴 부추전 등 각종 전(10,000원), 황태구이(8,000원), 두부와 삼겹김치볶음(11,000원)
업종 술집 글쓴이 여기부산
주소 부산 부산진구 부전2동 219-1 전화번호 051-808-8870
영업시간 16:00~02:00 휴무 연중무휴
찾아가는법 서면 엔젤호텔 맞은편
주차 주차불가
등록 및 수정일 12-02-08 평점/조회수 2 / 7,63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서민 문화의 상징인 막걸리와 고급 문화를 대변하는 살롱이 한집에서 만났다. 사실 '막걸리 살롱'은 분위기 좋은 카페나 와인바 같다. 예쁜 야외 테라스까지 갖춰 날씨 좋은 날에는 밖에서 한잔 하기에도 그만이다. 무작정 그 시절을 그리워하는 분만 빼고 대개는 막걸리집의 변신이 반갑게 느껴진다.

막걸리는 지역마다, 또 양조장마다 맛이 다르다. 애주가들은 좋아하는 막걸리를 현지에 가서 자주 사올 수가 없어 안타까웠다. '살롱'에 오면 전국의 다양한 막걸리를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다. 부산의 '산성막걸리'와 '생탁'부터 시작해 충북 진천의 '덕산', 충남 공주의 '공주알밤', 당진 '연꽃백련', 천안 '현미막걸리' 등 전국의 대표 선수들이 다 모였다.

'살롱'이 자랑하는 스페셜 유기농 막걸리도 있다. 꿀에 절인 전남 고흥 유자를 넣은 유자 막걸리, 고창 복분자 진액이 든 복분자 막걸리는 어떨까. 꿀 막걸리는 강원도의 양봉장에서 가져온 꿀을 바로 눈앞에서 섞어준다. 숙취가 없어 여성들이 특히 좋아한단다. 다양한 막걸리에서 다양한 문화가 꽃핀다.

'살롱'이 손꼽는 해물전, 전주 가맥식 황태구이, 두부와 삼겹김치볶음을 안주로 시켰다. '웨하스'같은 식감이라던 전주 가맥식 황태구이는 너무 바삭했다. 두부와 삼겹김치볶음을 식지 말라고 버너에 올려주는 점은 좋았다. 평범한 안주보다는 다양한 막걸리에 더 점수를 준다.

가게 안에는 젊은 여자 손님이 많다. 자리가 없어 돌아가는 손님도 대개 여성이다. 박인경 대표가 같은 여성의 취향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서일까. 20대 후반의 젊은 여성이 막걸리집을 한다는 사실이 뜻밖이다. "와인은 몸에 안 받아 못 먹는 대신 막걸리를 좋아해요. 전북 정읍에서 생산되는 '송명섭 막걸리'를 특히 좋아해서 갖다 놨는데 찾는 사람이 없어 메뉴에서 사라진 게 많이 아쉬워요." 단맛이 전혀 없어 쉽게 친해지기 힘든 송명섭 막걸리 이야기를 하는 걸 보니 술 좀 마시는 것 같다. 주방은 박 씨의 어머니 담당이다. 2010년 10월 14일 문을 열었다는 사실을 알려준 메뉴판이 "술 한잔 하실래요"라고 묻는다. '살롱'이라면 언제든지…. 외국 손님에게 한국 문화를 알리는 곳으로도 괜찮겠다.

부추전 등 각종 전 1만 원, 황태구이 8천 원, 두부와 삼겹김치볶음 1만 1천 원. 영업시간 오후 4시~오전 2시. 부산 부산진구 부전2동 219의 1. 엔젤호텔 맞은편. 051-808-8870. 박종호 기자 nleader@busan.com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