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맛집

아서원 - 담백한데다 푸짐하기까지 유산슬엔 해물·채소 가득

메뉴 점심 특선(3인 이상·오전 11시 30분~오후 2시 30분) 1인당 1만 3천 원
업종 중식 글쓴이 여기부산
주소 부산 부산진구 초읍동 351-13 문화빌딩 전화번호 051-806-2332
영업시간 오전 11시 30분~오후 10시(주문 마감 오후 9시) 휴무 명절 때만 쉼
찾아가는법 어린이대공원 부산학생교육문화회관 수영장 입구 문화빌딩 3층 주차 주차가능
등록 및 수정일 14-05-08 평점/조회수 4 / 10,96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중화요리 '아서원'

초읍 일대에서 영업 중인 음식점 중에 중화요리점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그나마도 배달 전문이 대부분이어서 온 가족이 둘러 앉아 코스요리를 즐길 곳을 찾다가 아서원으로 향했다.

아서원 주방장 겸 사장 황필용(52) 씨는 "원래부터 중화요릿집을 하고 싶었는데 돈이 없다 보니까 배달집부터 출발했다"면서 "거제리에서 4년, 초읍 안동네에서 6년 등 10년 가까이 열심히 종잣돈을 벌어서 현재의 가게로 옮겨 왔다"고 말했다.

전남 고흥이 고향인 황 사장이 부산으로 온 것은 열네 살 때. 당시로선 먹여 주고 재워 주는 곳이 중국집밖에 없어서 짜장면 배달 일부터 시작했단다.

나중엔 큰 요리를 배워 보겠다며 대구의 중화요리전문점 아서원에서 일하기도 했다. 그곳에선 주로 코스요리를 배웠다. 이후 중식요리사 자격증은 울산의 한 호텔에 근무할 때 땄으니까 지금으로부터 25년 전쯤이다. 중국집 개업 직전엔 광안리해수욕장 입구의 중국음식점 '여빈'에서 주방장으로 2년 반 근무했다.

황 사장의 아내 손수연(44) 씨도 전남 구례 출신. 덕분에 이 집 고춧가루 등은 전라도에서 공수해 온단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통조림 제품을 쓰거나 건조 상태로 들여오는 식자재의 경우, 다시 한 번 삶거나 재가공 상태를 거쳐서 음식에 사용한다고. 또한 조미료 사용은 최대한 자제하는 편이지만 대한민국 중국집 중에 춘장을 직접 만들어 쓰는 집이 드문 만큼 일부 조미료 사용은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중국집 메뉴라면 당연히 짜장면 맛이 기본이지만 요리도 한두 개 맛보기 위해 점심 특선 메뉴를 주문했다. 유산슬, 탕수육, 고추잡채와 꽃빵, 짜장면, 고구마탕이 차례로 나왔다. 3인 이상이라야 주문 가능하지만 1인당 1만 3천 원이라는 가격 치고는 꽤 푸짐했다.
음식은 대체로 중국요리치고는 느끼하지 않고 담백한 편이었다. 강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에겐 오히려 심심할 수도 있겠다 싶었다.

짜장면은 얼핏 유니짜장과 닮았고, 탕수육 소스는 계피향이 살짝 나면서도 새콤달콤함을 강조했다. 탕수육 돼지고기 역시 씹히는 식감을 고려해 안심이나 등심이 아닌 뒷다리살을 사용했다. 유산슬에도 해산물과 야채가 풍부한 편이었다.

취재를 마치고 나오다 아서원 직원들 식사 광경과 맞닥뜨렸다. 황 사장은 짬뽕을, 조리장과 주방 보조 직원은 짜장면을, 다른 직원들도 중국 음식을 앞에 두고 있었다. 지겹지 않느냐고 물었다.

"지겹다니요. 자꾸 먹어봐야 돼요. 우리가 만드는 음식의 맛을 모르면 안 되죠. 짬뽕 한 젓가락 하실래요?" 황 사장의 투박하지만 꾸밈 없는 말투가 오히려 순박하게 다가왔다.



※부산 부산진구 성지곡로 17(초읍동). 어린이대공원 부산학생교육문화회관 수영장 입구 문화빌딩 3층. 점심 특선(3인 이상·오전 11시 30분~오후 2시 30분) 1인당 1만 3천 원. 짜장면 4천500원, 짬뽕 5천500원, 탕수육 2만~3만 원, 깐풍새우 3만 5천 원, 삼선 누룽지탕 5만 원. 오전 11시 30분~오후 10시(주문 마감 오후 9시). 명절 때만 쉼. 051-806-2332.



■초읍·연지동 다른 음식점

그 밖의 초읍동 음식점으로는 돌솥밥과 전복갈비찜이 유명한 돌쇠본가(본보 2011년 9월 29일자 보도·051-804-7980), 오리 바베큐로 유명한 '모두모두농원'(본보 2012년 11월 8일자 보도·1599-1488), 양념 돼지갈비가 특히 맛있다는 원초량갈비(051-802-0829), 돌솥 정식과 삼계탕이 인기인 한식당 사랑채(051-805-3832), 삼계탕 전문의 프랜차이즈 음식점 건양정홍삼삼계탕 초읍점(051-808-3455), 가게는 허름하기 짝이 없지만 짜장면 맛만큼은 일품인 신생향(051-809-4203) 등이 추천됐다.

또 연지동에서는 메기탕과 추어탕을 맛볼 수 있는 로얄메기탕(연지동·051-819-1268), 생선회를 깔끔하게 즐길 수 있는 진주횟집(051-819-2353) 등이 거론됐다.

김은영 선임기자 key66@busan.com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