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추천맛집

[남산동] 보리로 냉면, 현미로 칼국수, 100% 메밀로 막국수를~ 오곡대장

업종 한식/밥집 글쓴이 퍼진라맹
주소 전화번호 --
등록일 15-08-02 평점/조회수 6,84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본업소는 폐업되었다고 어느 네티즌분게서 연락주셨습니다. 1주일 후 폐업관련된 사항을 확인 후 자료를 삭제토록 하겠습니다.연락주신 네티즌분께 감사드립니다. ---관리자--

 

 

 

1. 상호 : 오곡대장

2. 전번 : 852-8181

3. 위치 : 남산고등학교 정문에서 보임

4. 주차 : 근처 도로변에

5. 카드 :당근

 

이 가게는 밀가루, 면소다, 방부제 등 이런 것들을 사용하지 않고 면을 뽑는 집입니다.

면을 어구야꾸 좋아라 하지만

이제는 속이 안 좋아 밀가루면을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작년부터 울 동네에 밀가루 없이 면을 뽑는 가게가 생겨서

여름에 자주 이용합니다.

 

입구입니다.

오곡대장이 상호인지? 보리냉면 현미칼국수가 상호인지? ㅎ

 

밀가루 없는 집이란 저 입간판이 저를 유혹했습니다.

면을 매우 좋아합니다만 언제부터인가 밀가루에 대한 거부반응이 일어나더군요.

국산밀가루는 아직 뭔가 부족한 것 같고...

수입산은 아시다시피 많은 문제점이 있고...

 

 

작년 여름까지는 보리냉면을 했었는데..

사실 보리냉면에도 보리 + 현미 + 메밀 + 콩을 섞었으니

이제 오곡냉면으로 이름을 바꿨네요.

그래두 보리냉면이라고 하는 것이 사람들에게 친숙할건데...

 

 

아무튼 찰기가 없는 보리나 메밀로만으로도 면을 만들 수 있다고 하데예!

수입 밀가루는 먹고나면 속이 편하지 않고....

 

 

 

내부는 널찍한 공간에 테이블 간격이 넓어서 아주 좋습니다.

대접 받는 느낌이 들겝니다.

왜, 장사 잘 되는 집은 테이블 간격이 너무 좁잖아요.

옆 사람과 심지어 신체 접촉을 해야할 정도의 간격은... 휴!

 

 

간막이를 해두어 거의 독방 비슷합니다.

 

벽도 황토칠을 해두었습니다.

많은 곳, 세세하게 신경썼네요.

 

 

 

 

 

마눌은 100% 메밀은 싫답니다.

왜? 메밀이 지나치게 찬 성질이 있으므로...

그래서 오곡냉면 시키고,

난 열체질이라서 당근 메밀막국수 시킵니다.

 

 

요게 메밀막국수입니다.

일반 냉면, 밀면과 비슷한 모양입니다.

단지 소고기가 수육으로 올라가 있습니다.

막국수엔 저 김가루 많이 올리지요!

 

 

맛있게 보입니까?

면을 안 찍었네요.

먹는데 정신이 팔려서...

메밀묵 아시죠?

그런 것을 면으로 만든다 불가능할 것 같지요?

 

사람의 힘으론 불가능합니다.

 

면은 좀 있다 다시 이야기하고

아무튼 사진을 못 찍을 정도로 맛이 좋았습니다.

간만에 속이 부대끼는 것을 못 느꼈습니다.

면 퍼석하지 않습니다.

툭툭 끊김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었는데,

(강원도에서 100% 메밀면을 먹어본 적이 있어서)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집사람이 시킨 오곡냉면입니다.

주 성분이 국내산 보리라고 합니다

약 70%가 보리가루라고 하네요.

 

 

삶은 계란부터 낼름 해치우고...

그냥 냉면 폼입니다.

 

 

한 젓가락 먹어보니

어라 쫄깃하니 좋습니다.

확실히 메밀막국수보다는 더 쫄깃합니다.

 

 

 

뜨거운 육수도 주네요.

마눌은 뜨거운 것을 좋아라하니..

육수 먹어보니 사골육수입니다.

뭐 한약제도 좀 들어간 것 같고..

맛도 건강한 맛입니다.

 

 

일엽차를 주네요.

요거 차 마시는 사람들이나

당뇨 있으신 분들은 알지예?

엄청 씁니다. 그런데 한잔하고 나면 뒷맛은 괜찮습니다.

 

 

 

자, 이제 면 이야기해보입시더~

메밀가루를 사람의 힘으로 반죽을 하면 찰짐이 없기에 면이 안 됩니다.

뭐 전문 용어로는 글루텐이 없다고 하네예!

사장님 말로는 일반 반죽 기계로도 안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 기계를 개발하여 특허를 받았다고 합니다.

 

저 기계가 100% 국산 메밀로 면을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기계의 힘으로 반죽을 하는 모양입니다.

 

보리가 어렵지 메밀은 쉽다고 하네요. 

단지 국산 메밀은 가격이 맞지 않는다고 합니다.

20kg 밀가루 2만원대,

국내산 메밀 껍질채로 1키로에 약 1만원 정도의 가격이라고 합니다.

그것을 가루로 만든 것 사려면 25만원 정도 줘야 한다네요.

밀가루의 약 10배 이상의 재료비가 드는데...

국수 한 그릇에 3~4천원 받으면 메밀면은 1.5만~2만원은 적정 가격이라고 하네요.

그럼 누가 사먹을까요? ㅎㅎ

 

참, 이 집 메밀은 수입산입니다.

수입은 국내산의 1/3 가격이라는 것으로 들었습니다.

아니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대충 그렇습니다.

 

 

이렇게 면이 자동으로 뽑혀 나옵니다.

눈으로 보니 신기하네요.

 

 

요게 수입 메밀가루입니다.

 

 

저 통으로 들어가는데 진짜로 물밖에 안 넣습니다.

미리 가루에 뭐 들어간 것 아니냐구요?

제가 주인이 아니라서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주인장 왈 한번씩 손님 있을 때 시연을 해야겠다고 하네요.

재료 포장을 뜯어서 바로 넣는 것으로...

 

밥 먹고 있는 홀 안에서 저렇게 뽑는 것은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말이겠지요.

 

 

이게 뽑혀나온 면입니다

아마 전화로 문의하면 면, 혹은 수제비를 살 수도 있을 것입니다.

보리(오곡)면도... 예전에는 팔았는데...

 

 

이날 우리도 3묶음 가져왔습니다.

 

 

참 보리는 국내산입디더.

입구에 쌓여있데예!

그리고 사장님 왈 음식과 재료 속이지 않는다고

자신의 딸이름을 걸겠다고 합디더!

부모가 어디 자식을 팔지는 않겠지요.

 

 

그리고 제가 무슨 홍보글처럼 포스팅하는 이유도

제가 먹어보니 몸이 편합디더~

 

사실 억수로 잘하는 냉면집보다 맛은 분명 없습니다.

 

그러나 먹고나면 속이 매우 편합니다.

면은 좋아하고 그러나 밀가루에 안 좋은 반응이 일어나시는 분들을 위해

올려 봅니다.

 

마지막으로 명함

 

 

그리고 질문

곡식 가루 20키로로 면을 뽑으면 몇 인분이 나올까요?

즉 밀가루 20키로로 국수 몇 인분이 나오는지?

짜장면이 국수보다 좀 많이 나온다고 하던데.... 

이거 따져보면 재미있는 결과가 나옵니더~ ㅋㅋ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